식은 땀나는 데는 황기를 - 펌 > 건강코너

본문 바로가기


회원로그인

건강코너

식은 땀나는 데는 황기를 - 펌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구자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2-02-06 14:39 조회557회 댓글0건

본문

 

식은 땀나는 데는 황기를

- 백종우 - 동아닷컴(2012.02.06.)

 

_copy.jpg

황기는 맛이 달고 따뜻한 성질을 가지고 있으며 비장과 폐장에 작용을 한다.

동의보감에서는 기를 돕고 살찌게 하며 기가 허하여 나는 땀을 멎게 한다고 되어있다. 또 배농작용도 있다고 설명했다.


황기는 단맛으로 기를 보하는 작용을 한다. 그런데 황기는 기운을 위로 상승시키는 작용도 있어 기운이 아래로 내려가는 빠질 것 같은 증상에 활용을 한다.


한의학적으로 폐는 피부와 관련이 있다. 폐의 기가 약하면 땀구멍이 열리게 되어 땀이 나게 된다고 할 수 있다. 그래서 기를 보충해면 땀구멍이 닫아 지면서 땀을 그치게 한다. 또한 외부에서 찬 공기가 들어오는 것도 막게 되어 감기에 대해 예방하는 효과를 볼 수가 있다. 허약한 아이들에게 잘 쓸 수 약재이기도 하다.


또한 상처가 나서 농이 없어지지 않고 잘 아물지 않을 때 황기를 복용하게 되면 상처가 잘 아물게 된다.


다만 기가 부족하지 않고 넘치거나 몸의 양기가 가득한 사람은 피하는 것이 좋다.


백종우 부천소생한의원장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copyright © 2017 http://cjk1438.or.kr All rights reserved.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